보도자료

Your Next Innovation, Nextchip

top
제목 작성일 조회수
넥스트칩, 2016년 매출 640.6억원으로 사상 최대 기록 2017.02.09 1,957

-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공격적 투자 지속

영상처리 분야 팹리스 반도체 기업 넥스트칩(대표 김경수)는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640.6억원, 영업손실 12.9억원, 순이익 7.2억원을 기록하였다고 금일 발표하였다.

 

특히 매출액 640.6억원은 지난해의 631.8억원을 뛰어넘은 사상 최대의 기록이다.

 

다만, 신규시장 창출을 위해 연구개발비를 비롯한 투자가 증대되면서 수익성에는 아쉬움을 보이며 영업손실을 기록하였으나, 금융 수익 등 영업외 수익이 꾸준히 발생하면서 7.3억원의 당기 순이익을 기록하였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수익 부진의 가장 큰 이유로 자동차 분야 등 신규시장 진출을 위한 연구개발비 증가를 첫 번째로 꼽았다. 실제로 넥스트칩의 연구개발비는 개별 기준으로 2015 74.5억원에서 2016 123억원으로 65%나 증가하였다. 자동차 분야에서 아직 매출이 크게 나오지 있지 않지만, 미래 성장 동력 분야에 통 큰 투자를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회사 측은 목표로 하고 있는 2018년 본격적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해 2017년에도 과감하게 연구개발에 투자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수익 부진의 또 하나의 이유로 연결대상 자회사의 증가를 들었다. 넥스트칩이 최근에 인수하여 연결대상에 들어간 자회사들은 신규시장 창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지만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기에는 시간이 부족했기 때문에 이번 실적에 마이너스 요인이 되었다고 설명하였다. 다만 자회사들도 조만간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실제 자회사 중 한 회사는 2017 100억원 이상의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회사는 2017년은 자동차 시장 진입을 위한 마지막 준비 단계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유럽, 미국, 일본 등의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업체 Tier 1 대상 프로모션이 성과를 거두어 타사와의 경쟁에서 앞서가면서 납품 결정 소식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태라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넥스트칩의 김경수 대표는 기대보다는 2016년의 실적이 만족스럽지는 못했지만 이에 실망하지 않고 2018년 자동차 반도체 시장 진입의 원년이라는 더 큰 쾌거를 이루는데 더욱 집중적으로 노력할 것이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다소 아쉬운 2016년을 보낸 넥스트칩이 철저한 준비를 통해 주위의 기대대로 자동차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

 

 
이전글 넥스트칩, 해외에서 Automotive 시장 공략 본격화
다음글 자율 주행 자동차용 영상 인식 핵심 기술 개발 산학 협력 체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