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Your Next Innovation, Nextchip

top
제목 작성일 조회수
㈜넥스트칩, 분할 & 합병 통해 ㈜앤씨앤(가칭)으로 새출발 2018.10.16 379

㈜넥스트칩, 분할 & 합병 통해 ㈜앤씨앤(가칭)으로 새출발

 

- 오토모티브 사업부분 분할을 통해 오토모티브 전문회사 설립

- 분할존속회사는 앤커넥트와 합병하여 새로운 시장 창출

 

영상 보안과 자동차용 뷰잉과 센싱 카메라(오토모티브) 분야 팹리스 반도체 기업 ㈜넥스트칩(대표 김경수)이 오토모티브 사업부문 분할과 자회사인 엔커넥트와의 합병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다.

 

넥스트칩은 오토모티브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하여 넥스트칩이 지분 100%를 가지는 신설회사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신설법인은 오토모티브 사업분야에 집중하고, 분할존속회사는 기존의 영상보안 사업부문을 담당하게 된다.

 

이와 동시에 분할종속회사는 블랙박스, 공기 살균 청정기, 가스 센서 등을 제조하는 자회사 앤커넥트를 흡수합병한다. 넥스트칩은 앤커넥트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어 합병비율은 1:0 이다. 앤커넥트는 올해 약 290억원의 매출이 예상되며, 내년에는 400억 수준의 매출과 수익성 개선을 전망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오토모티브 전문 분할신설회사는 오토모티브 시장에서 잘 알려져 있는 넥스트칩상호를 사용하며, 분할존속회사는 앤씨앤(NC&)”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앤씨앤은 Next chip, Next Connectivity를 의미하며, 여기에 “&”을 붙여서, 반도체와 시스템이 어우러져 새로운 Connectivity 그 이상에 도전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전격적으로 분할 결정을 하게 된 데에는 오토모티브 전장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고 있는 시점에서 오토모티브 사업분할을 통해 오토모티브 사업에 더욱 집중하고, 시장에 신속하게 대응하여 성장속도를 높이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또한, 앤커넥트와의 합병을 통해 반도체와 시스템의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

 

현재 넥스트칩(분할 후 앤씨앤”)의 김경수 대표는 분할과 합병을 통해 핵심사업에 집중하고, 각각의 전문성을 확립함으로써 경영효율성과 각 기업의 지속 성장이 향상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향후 오토모티브향 ADAS 솔루션을 개발 및 판매하는 자회사 베이다스와 오토모티브 분할 신설 법인간 합병을 통해 국내 최초 오토모티브 전문 자율 주행 반도체와 ADAS 솔루션 통합 회사를 만드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수 대표는 이를 통해 주주가치가 증대할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한편 분할과 합병의 기준일은 2019 1 1일이며, 분할 승인을 위한 임시주주총회(합병은 같은 날 이사회로 갈음) 11 29일에 열릴 예정인데 이 과정을 거쳐야 최종 확정된다.

 

아울러 코스닥 상장사인 현재의 넥스트칩은 분할 및 합병이 이루어진 이후에 분할 존속회사의 가칭인 앤씨앤이라는 회사명으로 변경 상장될 예정이다. 또한, 상장주식수의 변동은 없다.

 

앤씨앤(가칭)과 넥스트칩(가칭)이 영상보안과 블랙박스의 기존사업의 탄탄한 입지를 확보하고, 오토모티브 사업부문에서 성공적으로 진입하는데 본 사업재편이 큰 뒷받침이 될 것으로 기대해본다. ().

 

 
이전글 넥스트칩, 2분기 매출액 137억원 기록
다음글 넥스트칩, 3분기 매출액 134.6억원 기록

목록